봄과 겨울이 오면
1 min read

봄과 겨울이 오면

날씨가 추워지니 길에도 쓸쓸함이 두드러진다. 바닥에 쌓이는 낙엽과 앙상한 나뭇가지를 보면 마음이 좋을 수가 없다. 나무는 고작 길바닥에 쓰레기나 쌓으려고 1년 내내 양분을 끌어모아 잎과 열매를 피웠을까? 어쨌거나 봄 뒤에는 다시 겨울이 온다.

누구는 겨울이 오면 다시 봄이 오는거 아니냐고 할 수도 있을 것 같다. 맞는 말이다. 하지만 그 사람이 한 가지 놓치고 있는 것은, 다시 찾아오는 봄은 작년의 그 봄이 아니라는 것이다. 작년의 봄은 작년 겨울에 죽었다. 올해 오는 봄은 올해 새로 태어났다. 그리고 한 해를 열심히 살 것이다.